"김정은 전용열차 북-러 국경 넘어 하산역 도착"
"김정은 전용열차 북-러 국경 넘어 하산역 도착"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4.2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 리아노보스티 통신 보도…"오전 9시40분께(한국시간) 국경 넘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러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를 향해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북러 국경을 넘었다고 러시아 언론이 24일 보도했다.

러시아 언론 리아노보스티는 연해주 주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오전 10시 40분(현지시간·한국시간 오전 9시40분)께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가 러시아와의 국경에 해당하는 두만강 위 철교를 넘어왔으며 뒤이어 러시아 접경 역인 하산 역에 정차했다고 전했다.

하산 역에서는 러시아 환영단이 김 위원장에게 환영의 뜻으로 '빵과 소금', 꽃다발을 건넸으며, 김 위원장은 꽃다발을 받은 뒤 역사로 걸어 들어갔다.

이날 러시아 타스 통신도 하산역에서 북한 방문단을 맞은 나탈리야 카르포바 하산군 의회 의원을 인용해 김 위원장의 전용열차가 북러 국경을 넘어 하산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카르포바 의원은 통신에 "김 위원장이 객차에서 내렸다. 그에게 '빵과 소금', 꽃다발이 전달됐다"면서 "아마 지금 (김 위원장이) '김일성의 집' 박물관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성의 집'으로 불리는 '러시아-조선 우호의 집'은 1986년 김일성 주석의 소련 방문을 앞두고 양측 우호를 기념해 북한과 국경을 맞댄 하산 지역에 세워졌으며 현재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하산역을 통해 러시아로 입경한 김 위원장은 이후 우수리스크를 지나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한국시간 오후 5시)께 블라디보스토크 도착이 예상되며, 오는 25일 루스키섬 극동연방대학에서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