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CJ제일제당, ‘백설’ 정통성에 뉴트로 입히다
CJ제일제당, ‘백설’ 정통성에 뉴트로 입히다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4.22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 출시…초기 디자인 활용
CJ제일제당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이 백설 브랜드의 정통성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을 선보였다고 22일 밝혔다.

이 제품은 1950년대 백설 브랜드의 초기 디자인을 활용해 뉴트로(New+Retro) 콘셉트로 만든 한정판 제품이다.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은 CJ제일제당 식품 사업의 근간이 된 설탕을 포함해 밀가루, 참기름, 소금 등 네 가지 제품으로 구성됐다.

설탕은 1950년대 초창기 제품의 눈꽃 모양 디자인을 포장지에 그대로 살렸으며, 밀가루도 초기 제품명인 ‘미인’의 디자인을 활용했다.

이번 한정판은 60년 이상 이어져온 백설 브랜드의 정통성을 계승하고, 대표 요리소재 브랜드로서 새로운 모습을 통해 다양한 소비자에게 다가가기 위해 기획됐다.

CJ제일제당은 옛 감성을 흥미롭게 받아들이는 밀레니얼 세대를 공략해 젊은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한다는 구상이다.

CJ제일제당은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 출시를 기념해 이달 15일부터 한 달 동안 CJ제일제당센터와 여의도 IFC에 위치한 올리브마켓에서 ‘백설 브랜드 위크’를 진행한다.

이 기간 동안 해당 매장에서는 ‘백설과 함께 해온 우리의 즐거운 요리 일상’을 콘셉트로 소비자 이벤트를 진행하고, 델리 메뉴에서도 뉴트로 감성을 느낄 수 있는 메뉴를 개발해 판매한다.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을 구매하는 고객은 이벤트를 통해 선착순으로 마그넷과 틴케이스 등의 백설 굿즈를 받을 수 있다. 또한 생활용품 브랜드 ‘GONGGI’와 협업해 만든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 올리브마켓 기획세트’도 판매된다.

구계영 CJ제일제당 브랜드전략 부장은 “백설 헤리티지 에디션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옛 감성을 통한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으며, 새로운 방식으로 브랜드를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백설의 정통성을 기반으로 제품력을 혁신적으로 발전시키고, 소비자에게 요리의 즐거움과 행복의 경험을 제공하는 공감 마케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