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올해 바이오 연구개발에 3조원 투자
정부, 올해 바이오 연구개발에 3조원 투자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4.22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比 2.9%↑…바이오·정보통긴기술 융복합 촉진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바이오 코리아 2019'에서 관람객들이 자동 세포 배양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한 '바이오 코리아 2019'에서 관람객들이 자동 세포 배양 시스템을 살펴보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R&D)과 사업화에 3조원가량을 투자하고, 바이오기술(BT)과 정보통신기술(ICT)의 융·복합을 촉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국내 대기업과 제약‧바이오 업계의 투자도 활성화할 전망이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바이오 분야 R&D와 사업화 등에 총 2조9300억원을 투자키로 결정했다. 지난해보다 2.9% 늘어난 금액이다.

부처별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조1575억원으로 바이오 분야에 가장 많은 금액을 투입한다. 이어 교육부 5395억원, 보건복지부 4571억원, 농림축산식품부 3056억원, 산업통상자원부 2538억원, 해양수산부 1118억원 등이 투자에 나선다.

정부는 특히 신약, 의료기기 등 신기술 개발 지원을 강화하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BT와 ICT 융·복합을 촉진한다.

이와 함께 정부는 국민건강과 생활편익 증진에 기여하기 위한 예방·진단·치료기술 개발에도 투자를 집중한다.

정부는 기술 확보와 관련해 창업-성장-투자액회수 순의 과정에서 바이오기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며, 의사과학자 양성,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연구중심병원 지원 등을 통해 혁신 생태계 조성에 나서기로 했다.

아울러 정부는 바이오 제품과 서비스의 시장 출시를 앞당기기 위해 임시허가와 실증 특례를 부여하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ICT 분야에선 앞서 지난 2월 ‘손목시계형 심전도 측정기’가 1호 안건으로 논의돼 실증특례를 받았다. 이 장치가 시장에 나오면 시간과 장소와 상관없이 심전도를 측정하고 의사에게 보낼 수 있어 환자의 병원 방문을 크게 줄일 수 있을 전망이다. 정부는 앞으로 2년간 약 2000명의 환자가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정부의 투자 확대 방침과 맞물려 삼성과 SK 등 기업들의 움직임도 활발하다.

먼저 삼성에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연간 36만리터(ℓ) 규모의 생산 공장을 준공했다. 이는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CMO) 기업에선 최대 규모다. 또 다른 계열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과 미국 등에서 바이오시밀러를 허가받아 판매하고 있다.

SK그룹에선 SK바이오팜이 임상 단계서 기술수출한 기면증 치료제 ‘솔리암페톨’이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의 시판 허가를 받는 등 신약 개발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부분에선 SK바이오텍을 중심으로 2017년과 지난해 각각 BMS 아일랜드 설비와 미국 AMPAC을 인수한 바 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