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영등포구, 어린이집 급식소 위생관리 컨설팅 실시
영등포구, 어린이집 급식소 위생관리 컨설팅 실시
  • 허인 기자
  • 승인 2019.04.22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등포구)
(사진=영등포구)

서울 영등포구는 이달부터 아이들의 식중독 예방과 안전한 먹거리 제공을 위해 어린이집 급식소 위생관리 컨설팅을 실시한다.

22일 구에 따르면 점검 대상은 보육 인원이 50인 미만 어린이집 146개소다. 이는 구 전체 어린이집 244개소 중 60%를 차지한다.

현행법상 50인 미만 어린이급식소는 집단급식소 신고 대상에서 제외된다. 이에 따라 소규모로 운영되는 많은 어린이집이 전문적인 위생관리를 받기 어려운 실정이다.

구는 체계적인 위생관리와 식중독 예방을 위해 2015년부터 ‘어린이급식소 컨설팅 사업’을 추진했다. 지난해 점검받은 165개소의 평균 점수는 95점 이상으로 컨설팅을 시작하면서 어린이급식소의 위생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있다.

올해는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어린이급식 컨설팅 프로젝트’를 운영한다.

컨설팅 전문 인력은 심화교육을 통해 역량 강화 후 2인1조 4개 반으로 구성해 현장에 투입 할 계획이다.

식품위생 체크리스트를 활용해 조리장 위생 상태와 조리실 환경을 점검하고 이를 근거로 위생관리 취약부분에 대한 1: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주요 컨설팅 내용은 △개인위생 관리 △조리장 건강 상태 확인 △남은 음식 재사용 여부 △재료 보관 및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행위 △환경위생(폐기물 용기 적정여부, 환풍기 청소상태) 등이다.

현장방문은 급식소당 2회 이상 실시한다. 1차 방문 시 미흡한 부분에 대한 현장 지도를 실시하고 2차 재방문해 개선사항을 확인한다. 순회 방문을 통해 취약부분을 다시 한 번 점검한다.

또한, 도마, 칼, 조리장의 손을 간이 미생물 측정기(APT 측정기)로 측정해 부적합 부분에 대해서는 즉시 행정지도를 실시한다.

컨설팅 외에도 식중독 집단 발생 및 확산 방지를 위한 안내 서비스 및 대처 방법을 실시간 상담하는 식중독 발생 제로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채현일 구청장은 “위생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어린이급식소 컨설팅 사업에 내실을 기하겠다”며 “식중독, 불량급식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건강하고 안전한 영등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