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사망자 228명으로
'스리랑카 부활절 테러' 사망자 228명으로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4.22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의자 13명 체포…"추가 용의자 수색 중"
부활절인 21일 발생한 스리랑카 연쇄 폭발 현장 중 한 곳인 수도 콜롬보 북부 네곰보 소재 성 세바스티안 성당 일부가 파괴돼있다. (사진=AP/연합뉴스)
부활절인 21일 발생한 스리랑카 연쇄 폭발 현장 중 한 곳인 수도 콜롬보 북부 네곰보 소재 성 세바스티안 성당 일부가 파괴돼있다. (사진=AP/연합뉴스)

부활절 스리랑카에서 발생한 연쇄 폭발로 인한 사망자 수가 228명까지 늘었다.

21일(현지시간) 신화통신에 따르면 라닐 위크레메싱게 총리는 이날 수도 콜롬보 등 8곳에서 연쇄 폭발이 일어나 228명이 숨지고 450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희생자들 대부분은 성당에 있던 신자들과 호텔 투숙객들로 확인됐다. 희생자 가운데는 외국인도 다수 포함됐다.

외국인 사망자는 최소 29명으로, 미국인 2명, 중국인 2명, 영국인 5명, 덴마크인 3명, 인도인 3명, 터키인 2명, 네덜란드인 1명, 포르투칼인 1명이다.

현지 경찰은 수사를 통해 용의자 13명을 체포했다. 이들은 모두 스리랑카인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체포된 용의자 중 10명은 범죄수사부에 넘기고, 추가 용의자를 찾기 위한 수사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용의자들이 콜롬보로 이동하는 데 사용한 것으로 의심되는 차량과 용의자들이 사용한 은신처를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수사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임명했다.

루완 위제와르데나 국방장관은 이번 연쇄 폭발을 종교적 극단주의자들이 저지른 테러 공격으로 규정했다.

이날 오전 스리랑카 도심 곳곳에서는 총 6건의 폭발이 연쇄적으로 발생했다.

폭발이 일어난 곳은 수도 콜롬보에 있는 가톨릭 성당 한 곳과 외국인 이용객이 많은 주요 호텔 3곳, 네곰보와 바티칼로아 등 여타 지역의 가톨릭 성당 등 교회 두 곳이다.

이어 오후에도 콜롬보 인근 데히웰라 지역에 있는 국립 동물원 인근의 한 호텔과 콜롬보 북부 오루고다와타 교외 주택 단지에서 각각 폭발이 일어났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