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임블리' 임지현 과거는"…강용석 vs 남편 박준성 '설전'
"'임블리' 임지현 과거는"…강용석 vs 남편 박준성 '설전'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4.2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유튜브 화면 캡처)

쇼핑몰 ‘임블리’의 임지현 상무를 둘러싼 강용석 변호사와 박준성 부건에프앤씨 대표의 설전이 계속 되고 있다.

최근 강 변호사는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서 “임블리씨가 어려서부터 어떤 분과 동거했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굉장히 어려서부터 어떤 분과 동거를 했다. 그 분이 임지현에게 생활비, 학비 등을 다 대줬다"면서 "그 분과 헤어지고 난 뒤 그 분이 임지현에게 돈을 돌려달라고 해 법정 소송까지 갔다"고 언급했다.

이 같은 발언이 나오자 임블리의 남편인 박준성 부건에프앤씨 대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분개하는 심정을 밝혔다.

박 대표는 “어제 저녁, 유튜브에서 강용석씨를 포함한 패널들이 얘기를 나누는 도중 제 아내를 주제로 올렸다“면서 “강씨가 지현이에 대해 얘기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시 지현이 전 남자친구의 변호사였던 강씨가 저렇게 방송을 통해 얘기하고 낄낄대는 모습에 분노가 치밀어 오른다”면서 “지현이는 A씨와 성인이 된 이후 교제를 시작했으며 동거한 사실도 없다. 지현이와 동생들은 학비를 A씨로부터 지원받은 사실 또한 없다”고 말했다.

그는 “계속되는 거짓말로 A씨는 민사재판에서 패소하고 소송 사기, 사문서 위조 등으로 현재 구속돼 있다”면서 “강 변호사는 당시 사건을 맡았던 변호사로서 이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님’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음에도, 이 이야기를 흥미 유발 소재로 이용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강용석은 '강용석 임블리 진실 논쟁'이라는 제목의 반론 영상을 공개하며 재반박에 나섰다.

영상에서 강용석 변호사는 "판결문에서도 임 상무가 2006년 8월부터 2011년까지 A씨와 교제했다고 진술한 게 나와 있다"며 "임상무가 1987년 10월생이다. 당시는 만 20세부터 성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원 판결문은 임상무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여서 나온 것"이라며 "임상무는 A씨가 사준 고가의 차량을 '탄 적이 없다'고 했다가 다시 '타긴 했다'고 하는 등 진술을 여러 번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