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CJ대한통운, ‘국제물류산업대전’서 물류 융·복합기술 선봬
CJ대한통운, ‘국제물류산업대전’서 물류 융·복합기술 선봬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4.1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물류연구원서 연구·개발해 온 기술 등 전시와 체험 가능해
물류전문가 상주해 제조 등 유통 분야 무료 간이 컨설팅도 진행
16일부터 경기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KOREA MAT 2019)’에 방문한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사진 왼쪽)과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왼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CJ대한통운 전시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16일부터 경기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열린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KOREA MAT 2019)’에 방문한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사진 왼쪽)과 신동휘 CJ대한통운 부사장(왼쪽 두 번째) 등 관계자들이 CJ대한통운 전시관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이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이 접목된 물류 융·복합기술을 선보인다.

CJ대한통운은 ‘제9회 국제물류산업대전(KOREA MAT 2019)’에 참가한다고 17일 밝혔다.

한국통합물류협회와 경연전람이 주최하고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은 16일부터 오는 19일까지 4일간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진행된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국제물류산업대전은 종합물류기업은 물론 최신 물류장비, 설비업체, 물류시스템 개발업체, 인공지능 기반의 물류 로봇 업체와 스타트업 등 국내외 150여개의 기업이 참가한다.

CJ대한통운은 종합물류연구원에서 그간 연구·개발해 온 첨단 융·복합 기술과 엔지니어링, 시스템&솔루션 등 전시와 함께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또 현장에서 바로 컨설팅까지 받을 수 있도록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CJ대한통운은 이번 행사에서 △고객문의에 자동 대답하는 AI채팅 서비스 택배고객용 챗봇 △택배 배송기사의 업무를 지원하는 AI 솔루션 가상비서 △생산성 향상을 위한 택배 상품분석 솔루션 △물류센터 설계 및 프로세스 최적화 솔루션 △거점 네트워크 설계 및 수송 최적화 솔루션 △스마트 패키징 솔루션과 분류 솔루션 등 첨단물류 신기술을 영상 디스플레이를 통해 소개한다.

이중 택배고객용 챗봇 서비스와 택배기사 가상비서 서비스는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통해 직접 체험을 할 수 있다.

택배고객용 챗봇 서비스는 상담사례 36만건, 대화모델 3만6000개를 AI 기술을 통해 분석해 435개의 상담 시나리오를 학습하여 현재 고객 문의 중 88% 이상을 자동응답 처리하고 있으며 상담직원이 근무가 끝난 이후에도 24시간 문의에 대응하고 있다.

더불어 이번에 새로 선보이는 AI 솔루션 택배기사 가상비서는 택배기사의 업무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언어를 모아 시스템에 이를 분류하여 고객의 질문에 자동으로 대답하거나 택배기사에게 음성으로 알려주는 기능을 가진 시스템이다. 향후 택배기사가 가장 빈번히 하는 업무를 가상비서가 대신 함으로써 택배기사의 업무를 상당 부분 줄여 줄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국제물류산업대전 기간 동안 CJ대한통운의 물류전문가가 상주하며 제조, 생활소비재, 유통 분야의 무료 간이 컨설팅을 진행한다. 물류 거점과 네트워크 설계, 배송 효율화 등에 관심이 있는 기업은 방문해서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이번 국제물류산업대전 참가를 통해 CJ대한통운의 첨단물류 역량을 선보이고 국내 제조·유통기업의 물류경쟁력 향상의 인사이트를 제공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를 통해 국내 중견기업의 물류경쟁력을 높여 상생을 실천하고 국내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에 일조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