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에어서울, ‘황구’ 캐릭터 활용한 협업 용품 선봬
에어서울, ‘황구’ 캐릭터 활용한 협업 용품 선봬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4.17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기내서 만나 볼 수 있어
캐릭터 활용 담요 등 상품도 판매
(사진=에어서울)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네이버 웹툰 자회사 LICO의 ‘황구’ 캐릭터를 활용해 제작한 다양한 협업 용품을 17일부터 기내에서 선보인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누구나 친근함을 느낄 수 있는 시골집 강아지 같은 캐릭터 황구를 보딩패스 등의 공항 용품을 비롯해 기내 헤드레스트 커버, 종이컵 등에 적용했다. 어린이 승객들에게는 기내에서 캐릭터 데코 스티커를 무료로 제공한다.

또 황구 캐릭터를 활용해 담요, 안대, 여권 커버, 러기지 네임 태그, 볼펜 등의 상품을 만들어 17일부터 기내에서 판매한다. 출시를 기념해 당분간 최대 40%까지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계획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친근하면서도 귀여운 캐릭터를 기내 용품에 적용하면서 기내 분위기가 한층 밝고 다채로워 졌다”며 “특히 가족 단위의 어린이 승객들에게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서울은 지난달 애니메이션 등의 디지털 콘텐츠 제작사, LICO와 제휴를 맺고 국내 항공사 최초로 3D 애니메이션을 기반으로 기내 안전수칙을 설명하는 ‘기내 안전영상’을 제작한 바 있다.

기내 안전영상은 지난 1일부터 상영 중이며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구성된 영상과 ‘나는 자연인이다’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정형석 성우의 내레이션으로 승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