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역량 있는 스타트업’ 발굴 나섰다
CJ그룹, ‘역량 있는 스타트업’ 발굴 나섰다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4.17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보틱스&물류, 스마트 콘텐츠, 넥스트 시네마 등 3개 분야 오픈 이노베이션
(이미지=CJ그룹)
(이미지=CJ그룹)

 

CJ그룹(회장 이재현)이 물류·미디어·엔터테인먼트 분야의 미래 혁신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기 위해 스타트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진행한다.

CJ그룹은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한정수)와 함께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 ‘오벤터스(O! VentUsㆍOpen+Venture+Us)’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오벤터스는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기업·스타트업·연구소를 발굴해 공동 기술 개발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참가기업 모집은 다음달 20일까지 진행된다.

주제는 △로보틱스 기술을 활용해 물류 효율성을 개선하기 위한 ‘로보틱스&물류’ △미디어 콘텐츠 산업을 진화시킬 수 있는 신기술 및 사업모델을 개발하는 ‘스마트 콘텐츠’ △극장 운영 효율 향상을 위한 응용기술 및 극장 공간을 활용한 신규 사업모델을 제안하는 ‘넥스트 시네마’ 등 3개 분야로 이루어진다.

CJ는 참가 기업을 대상으로 서류와 면접, 발표 심사를 거쳐 각 분야별로 우수한 솔루션을 제시한 기업을 최대 2개, 총 6개 팀까지 선발할 예정이다.

선발된 기업들에겐 먼저 각 3000만원의 사업화 지원금이 지원된다. 또 각 사업 분야별 권위자와 CJ그룹 실무 전문가들로 구성된 전담 멘토단이 3개월간 스케일업(Scale-Upㆍ규모 확대)ㆍ인큐베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후 사업화에 적합한 솔루션을 제시한 기업에는 공동 기술 개발 및 투자를 통해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홍보영상 제작 및 크리에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홍보·마케팅 기회,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공간, 해당 분야와 관련된 글로벌 전시회∙박람회 참가 기회 등도 제공할 예정이다.

CJ그룹 관계자는 “단순한 사회공헌 차원의 ‘스타트업 지원’을 넘어 대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서도 개방과 협력이 필수적인 시대”라며 “이번 프로그램이 대기업은 혁신적 아이디어의 수혈을 통해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은 대기업의 자원과 경영 노하우를 공유해 사업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상생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정수 울창조경제혁신센터장도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스타트업과 파트너 기업인 CJ를 연계해 유망 연구팀·중소기업을 발굴하며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CJ와 서울혁신센터가 보유한 다양한 인프라를 활용, 우수한 스타트업을 연계 지원하는 등 생태계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