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부산시 '블록체인' 핵심 산업으로 육성
부산시 '블록체인' 핵심 산업으로 육성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9.04.17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규제 자유특구 지정에 총력

부산시는 '블럭체인' 산업을 시 핵심산업으로 육성할 방침이다.

시는 중소벤처기업부의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이하 블록체인 특구)’ 우선협의 대상 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최종 지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시는 지난달 22일 중기부에 규제자유특구 사전협의를 위해 블록체인(1순위)·스마트시티(2순위) 특구 계획을 제출했다.

이후 중기부는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5일까지 14개 시·도에서 제출된 특구 계획에 대한 사전협의를 진행해 지난 9일 34개 사업 가운데 10개 정도를 우선협의대상으로 선정해 관계부처와의 사전 검토 후 집중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시는 블록체인 기술의 응용산업과 관련한 규제특례 및 실증·시범서비스를 지원함으로써 신기술과 신산업의 시장선점 및 시장선도를 목표로 삼고 있다.

또 국제금융센터·항만·관광자원 등 지역자원과 금융·물류·의료산업 등 지역특화산업 역량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술융합 촉진지구로 육성할 계획이다.

규제자유특구는 시도에서 혁신사업 또는 전략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규제특례 등이 적용되는 구역으로서 특구법에 따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지정·고시한다.

중기부로 부터 블록체인 특구로 최종 지정될 경우 참여사업자는 재정·세제 혜택 등의 지원을 비롯해 규제특례(201개)와 규제 신속확인·임시허가·실증특례 등 이른바 '규제혁신 3종세트' 지원을 받게 된다.

시는 17일부터 블록체인 특구 계획 공고를 시작으로 오는 22일 시 지역혁신협의회에 이어 5월 21일 공청회를 통해 주민 의견수렴을 한 뒤 5월말 특구 계획을 중기부에 최종 제출할 계획이다.

중기부는 7월말에 특구를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블록체인 특구 지정으로 4차 산업 신기술인 블록체인을 선점함으로써 신산업 기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유도하고, 국제금융중심지로서의 부산의 위상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부산이 블록체인 특구에 최종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