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종합) '진주 아파트 테러'로 아비규환…초등학생 등 5명 사망
(종합) '진주 아파트 테러'로 아비규환…초등학생 등 5명 사망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4.1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에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오전 경남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사망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현장에서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40대 남성이 불을 지른 뒤 대피하는 주민들을 상대로 칼부림을 벌이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12세 여자 어린이 등 주민 5명이 숨지고 13명이 다쳤다.

경찰 등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29분께 진주시 가좌동 한 아파트 4층에 사는 A(42)씨는 본인 집에 화재를 일으켰다.

이후 그는 흉기를 들고 나와 비상계단에 숨어 있다가 불을 피해 대피하려고 집 밖으로 나온 주민들을 공격했다.

이 과정에서 70대 남성 1명, 60대 여성 2명, 30대 여성 1명, 12세 여자 어린이 등 주민 5명이 숨졌다.

또 3명은 중상, 2명은 경상을 입었다. 8명은 화재로 인해 발생한 연기를 마셨거나, 별다른 부상은 없지만 충격을 받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른 새벽 갑자기 벌어진 A씨의 흉기 난동에 아파트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주민들은 비명을 지르며 도망가기 시작했고 아파트 외부 바닥은 공격을 받은 사람들의 피로 곳곳이 붉게 물들었다. 112등에는 "흉기로 사람을 찌른다" 등 신고가 잇따랐다.

소란을 듣고 잠에서 깬 다른 주민 다수는 옥상 등으로 대피해 공포에 떨며 뜬 눈으로 밤을 지새워야 했다.

A씨 집에 난 불은 집 내부를 모두 태우고 복도 20㎡를 그을린 뒤 소방당국에 의해 20여분 만에 꺼졌다.

A씨는 경찰과 대치 끝에 오전 4시50분께 현장에서 검거됐다. 그는 검거 직후 경찰에 "임금체불 때문에 범행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로 이송된 이후에는 진술을 거부하고 있다.

경찰은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가 현재 무직임을 확인하고 진술이 사실인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이와 함께 A씨 직업 경력과 정신병력 등도 확인하고 있다. 범행 당시 A씨가 술을 마신 상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신속한 수사를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꾸린 뒤 조사에 착수한다.

수사 TF는 이희석 진주경찰서장이 총괄하는 가운데 프로파일러 2명을 포함해 경남지방경찰청 수사 인력 7명이 참여한다.

아울러 진주경찰서 전체 형사 39명을 투입해 현장 탐문과 피해자 조사 등 광범위한 초동 수사를 진행하고, 진주권 과학수사팀 요원 15명은 정밀 현장 감식에 나선다.

피해자 보호에는 경남경찰청 피해자 보호팀 7명과 진주 및 인근 경찰서 전문상담관 23명이 투입된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상대로도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