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가족과 함께하는 아지동 ‘도시텃밭’ 개장
영주, 가족과 함께하는 아지동 ‘도시텃밭’ 개장
  • 권영진 기자
  • 승인 2019.04.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주시)
(사진=영주시)

경북 영주시는 지난 14일 아지동에서 지역민의 도시농업 생활 지원을 위한 도시텃밭을 개장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개장식에는 장욱현 시장과 도시텃밭 참여시민 및 학교관계자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으며 참여자들은 영주농업기술센터의 지도에 따라 텃밭 작물 재배 관리 교육을 들은 뒤 상추, 고추, 쑥갓 등 모종을 심으며 올해 텃밭 운영을 시작했다.

앞서, 영주시 아지동 소백산귀농드림타운 인근 4700㎡부지에 조성한 도시텃밭은 시민 211세대와 학교 6개교가 신청해 일반시민은 세대당 3평, 각 학교는 10평 규모로 분양했다.

참여자들은 오는 11월 말까지 자유롭게 분양된 텃밭을 이용할 수 있다.

시는 도시텃밭 개장에 앞서, 농작물 재배를 위해 밭갈이와 정지작업 실시 후 퇴비를 뿌렸으며, 세대별 텃밭이름이 부착된 소형 입간판을 설치했다. 텃밭과 텃밭 사이 통행로는 부직포를 깔고, 물 공급시설 11개소도 설치했다.

장욱현 시장은 “도시농업의 기본 바탕인 나눔, 배려, 공동체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이웃과 반갑게 인사하는 텃밭, 웃음소리가 가득한 텃밭으로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갈수록 치열해지는 경쟁과 빠른 변화에 지친 시민들에게 3평 남짓한 이 작은 공간이 가족, 친구, 이웃과 함께 직접 농작물을 가꾸고 수확하며 힐링하고, 행복함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yjGy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