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4차 남북정상회담' 실무 움직임 본격화할 듯
'4차 남북정상회담' 실무 움직임 본격화할 듯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4.15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북특사 정의용·서훈 등 거론
이른 시일 내 개최의지 시사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4차 남북정상회담 추진을 공식화한 만큼 이를 위한 실무진들의 움직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제 남북 정상회담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추진할 시점"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의 형편이 되는대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남과 북이 마주 앉아 두 차례의 북미 정상회담을 넘어서는 진전된 결실을 맺을 방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논의를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했다. 

남북정상회담을 교착 상태에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의 마중물로 삼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5월 김 위원장과의 당일치기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에서 무산위기에 놓였던 첫 북미정상회담을 성사시킨 바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대북특사 파견을 포함해 4차 남북정상회담의 구체적인 계획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다만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 개최 추진을 직접 거론한 만큼, 준비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이나 실무회담 등 본격적인 실무 절차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대북 특사로는 두 차례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 등이 거론된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등도 유력하게 거론된다.

대북 특사 파견이 성사된다면 최근 한미정상회담에서 문 대통령이 확인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의중과 함께 문 대통령의 북미 대화 재개도 구체적으로 전달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장소와 형식에 구애되지 않는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남북간 실무 협의가 길어져 정상회담이 늦어지지 않도록 하기 위함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지난해 미뤄진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보다는 지난해 5월 판문점 정상회담처럼 의전과 격식을 걷어낸 실무형 회담 형식으로 열릴 것으로 관측된다. 

회담에서 문 대통령은 북미 정상이 비핵화 로드맵에 합의할 수 있는 수준의 협상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 대통령의 16∼23일 중앙아시아 3국 국빈방문 일정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동행하지 않는다.

다만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그렇다고 정 실장이 다른 데 가는 것은 아니다"고 대북특사 파견에 선을 그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