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마포구, '태양광 발전소' 설치 구민에게 보조금 지급
마포구, '태양광 발전소' 설치 구민에게 보조금 지급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9.04.14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금액 외…예상 총 7000만원 편성·추진
미니 태양광 아파트. (사진=마포구)
미니 태양광 아파트. (사진=마포구)

서울 마포구는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하는 구민에게 이번 달부터 서울시에서 지원하는 금액 외에 추가로 설치 보조금을 지급한다고 14일 밝혔다.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가정의 베란다와 옥상에 설치할 수 있는 크기의 태양광 발전기를 의미한다. 구는 에너지 비용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지닌 태양광 미니발전소의 보급 확대를 위해 총 7000만원의 예산을 편성해 이번 사업을 추진한다.

지원 대상은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한 구 소재 주택 소유자 및 세입자다.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는 가구당 5만원, 단독주택의 옥상 등에 설치하는 주택형은 최대 60만원까지 더 지원한다.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형태인 300W 베란다형 설치를 기준으로 하면 서울시 보조금 41만7000원에 구 보조금 5만 원 총 46만7000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설치 주민에게는 약 10만원 정도의 자기부담금이 발생한다.

그렇다면 과연 얼마만큼의 전기요금 절약 효과가 있을까? 

구에 따르면 월 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 300W 베란다형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설치하면 월 7000원, 연간 8만4000원을 아낄 수 있다.

이는 태양광으로 생산된 전기가 냉장고 등 가전제품의 대기전력에 우선적으로 소모되고 부족한 부분을 한전의 전기를 병행해서 쓰는 방식으로 가동되기 때문이다. 아울러 에너지 사용량 절감률에 따라 마일리지를 부여하는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하면 1년에 최대 10여만원 상당의 혜택도 얻을 수 있다.

태양광 미니발전소 설치를 원하는 주민은 서울시가 선정한 보급업체에 신청하면 된다. 업체 명단은 서울특별시 햇빛지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설치 시 자부담 비용만 납부하면 보조금은 업체가 구청에 신청서류를 제출해 정산한다. 기타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환경과로 문의하면 된다.

보조금은 예산 소진 시까지 선착순으로 지원돼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구는 베란다형 1160가구, 주택형 20가구 설치 지원을 목표로 한다고 전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광을 적극 활용해 전기료 절감과 미세먼지 감축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인만큼 많은 주민 여러분의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