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3차 북미회담 희망 심어줘야"… 트럼프 "北과 좋은 관계"
文대통령 "3차 북미회담 희망 심어줘야"… 트럼프 "北과 좋은 관계"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4.12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백악관서 한미정상회담… "비핵화 공조할 것"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오벌오피스에서 친교를 겸한 단독회담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역대 한국 정상 가운데 대통령 부부가 오벌오피스에 초대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에 따른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북미간) 중요한 것은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시켜 나가고, 가까운 시일 내에 3차 북미정상회담 열린다는 희망을 심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대통령 집무실인 오벌오피스에서 열린 한미정상회담에서 "제2차 하노이 북미정상회담도 더 큰 합의로 나아가기 위한 과정이라 생각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한국은 미국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최종적 상태에 대해 완벽하게 단일한 생각을 갖고있다"며 "물셀 틈 없는 공조로 비핵화가 끝날 때까지 공조를 약속한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잘 알게됐고, 존경한다"며 "앞으로 좋은 일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은 잠재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북한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앞으로 계속 대화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