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잇단 접견… 美 향후 대응방안 청취
文대통령, 폼페이오·볼턴 잇단 접견… 美 향후 대응방안 청취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4.12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백악관서… '긴밀협력' 사의 표명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볼턴 국가안보보좌관,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를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오전 백악관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했다고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밝혔다. 

접견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위대한 여정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의 노고와 기여를 높이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두 사람이 북핵 문제를 비롯해 다양한 현안에 우리 측 카운터 파트너들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는 점에 대해 사의를  표명했다.

이와함께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향후 미북간 대화를 견인하기 위한 우리 측 노력을 설명했다. 

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으로부터 하노이 정상회담의 미국 측 평가와 향후 대응방안을 청취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미북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하고 Top-Down 방식으로 성과를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며, 실제로 그것이 가능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과 대화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임을 밝혔다.

또 여러 수준에서 다각적인 대북 대화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볼턴 국가안보보좌관의 공헌으로 한·미 동맹이 더욱 견실해지고 있다고 평가하고 앞으로도 계속 한국 측 카운터파트들과 긴밀히 공조, 협의해 주길 당부했다. 

이날 접견에는 우리 측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윤제 주미대사, 김현종 국가안보실 제2차장,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최종건 청와대 평화기획비서관이 배석했다. 

미 측에서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스티브 비건 대북 특별대표,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 앨리슨 NSC 후커 한국 담당 선임 보좌관이 참석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