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선물용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 강화
식약처, 선물용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 강화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4.10 09: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체 1100곳 위생 점검
(이미지=식약처)
(이미지=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5월 가정의 달을 앞두고 수요가 급증하는 건강기능식품의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오는 15일부터 26일까지 전국 일제 위생 점검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는 6개 지방식약청과 17개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며,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업체 110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주요 점검 내용은 △허가된 원료의 사용 여부 △기능성 원료 관리 적정성 △유통기한 준수 △허위‧과대‧비방 표시광고 금지 등 관련 법령 준수 여부다.

식약처는 선물용으로 많이 소비되는 건강기능식품(수입제품 포함)에 대해 온라인과 마트 등에서 유통되고 있는 제품을 직접 구입해 기능성분‧미생물 등을 검사할 계획이다.

아울러 수입통관 단계에서도 제품별 1회 이상 중점검사를 실시하는 등 안전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주요 수거·검사 대상은 홍삼(인삼)제품, 프로바이오틱스제품, 비타민‧무기질제품, EPA 및 DHA 함유식품, 밀크씨슬추출물 제품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하고 기능성이 보장되는 우수한 건강기능식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건강기능식품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고 부작용 등 이상사례가 발생하면 건강기능식품 이상사례 신고센터로 신고하면 된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