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류현진, 또 사타구니 부상…경기 중 '자진 강판'
류현진, 또 사타구니 부상…경기 중 '자진 강판'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4.0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사진=AFP/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사진=AF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입성 후 100번째 경기에서 부상으로 투구 도중 조기 강판됐다.

류현진은 한국시간으로 9일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하지만 2회말 2사 후 돌연 마운드를 내려갔다. 이날 성적은 1⅔이닝 2피안타(1피홈런) 2실점이다. 2-2로 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딜런 플로러에게 넘겨 승패는 기록하지 않았다.

이는 예기치 못한 부상 때문으로 알려졌다. 해리슨 베이더를 땅볼로 막아낸 류현진은 콜튼 웡을 삼진으로 돌려세웠으나 몸에 불편함을 느꼈고 더그아웃에 수신호를 보냈다.

이후 류현진은 데이브 로버츠 감독과 상의한 뒤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류현진은 굳은 표정으로 허리를 돌려본 뒤 '투구가 더는 어렵다'는 의사를 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저스 구단에 따르면 류현진의 부상 부위는 지난해 5월과 같은 왼쪽 사타구니 쪽이다. 당시 류현진은 60일자 부상자 명단에 올라 91경기를 결장한 뒤 같은 해 8월에 복귀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