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보성, '제22회 서편제 보성소리축제' 개최
보성, '제22회 서편제 보성소리축제' 개최
  • 임준식 기자
  • 승인 2019.04.08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3~5일까지…대상 '대통령상·4천만원' 수여
(사진=보성군)
(사진=보성군)

전남 보성군이 오는 5월3일부터 5일까지 3일간 보성읍내와 판소리성지 등에서 '제22회 서편제 보성소리축제'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특히 이번 축제는 기존 체육관에서 하던 행사를 보성읍내 특설무대로 옮겨 개최되며, 우리나라 최고의 정통 판소리의 진수를 느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격조 있는 문화행사와 남녀노소 모두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공연이 준비됐다.

매년 10월께 열렸던 대회를 5월 봄으로 앞당겨 개최함으로써 전국 각지에서 실력 있는 소리꾼들이 대거 참여해 열띤 경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불어 전국 명창들의 참가를 독려하기 위해 시상금을 2배 인상해 전국판소리 명창부 대상은 '대통령상'과 시상금 4000만원이 수여되며, 고수경연 명고부 대상에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과 시상금 1000만원, 학생부 종합대상에는 '교육부장관상'이 수여된다.

또한, 서편제보성소리축제(5월3~5일)가 열리는 기간인 5월1일부터 6일까지 보성군에서는 '5월, 보성으로 떠나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차, 소리, 철쭉, 활어잡기 통합 페스티벌이 개최된다.

5월1일 시가퍼레이드를 시작으로 KBC 축하공연, 3D 미디어 파사드 퍼포먼스 및 불꽃놀이로 전야제가 열리며, 매일 밤(오후 6시~8시30분) 명창과 유명 가수가 함께하는 특별공연이 펼쳐진다.

특히 공연과 함께 선보이는 3D 미디어 파사드쇼는 건물 전체를 배경으로 하는 LED 영상 퍼포먼스로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환상적인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보성군은 서편제의 비조 박유전 선생과 보성소리를 정립한 정응민 선생, 조상현, 성창순 등 많은 명창을 배출한 판소리 명창의 산실로 대한민국 국악 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으며, 이를 계승하기 위해 매년 소리축제를 개최해 전국경연대회를 통한 인재 발굴과 판소리의 명맥을 잇는 데 힘쓰고 있다.

경연대회는 판소리와 고수분야로 나눠 명창·명고부와 대학 및 일반부, 신인부, 학생부, 학생부종합 등으로 열리며, 예선과 본선으로 진행된다.

참가 희망자는 이달 30일까지 참가신청서를 보성문화원으로 접수하면 된다.

js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