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간] 일과 상사 내편 만드는 직장인 습관 '일상내편'
[신간] 일과 상사 내편 만드는 직장인 습관 '일상내편'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4.01 0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노션 송창용 국장, 자기계발서 '일상내편' 출간
당장 내일 출근하는 기분을 바꿔줄 선물 같은 책
 

대한민국 직장인 중에 아침에 일어나 설레는 마음으로 직장에 출근하는 사람이 몇 명이나 있을까. 십중 팔구는 천근만근의 발걸음으로 지하철역을 향할 것이다.

하루 중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직장인데 이렇게 무거운 마음으로 다녀야할까? 반복되는 악순환의 패턴을 선순환으로 바꾸는 극적인 방법은 없을까? 회사로 가는 발걸음이 무거운 대부분의 이유는 상사에 대한 두려움, 일에 대한 부담감 때문일 것이다. 그런데 어차피 만날 사람이고, 어차피 해야할 일이라면 생각을 좀 바꾸는 게 좋지 않을까?

취업포털 커리어에서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직장생활 중 불행하다고 생각되는 순간 1위에 ‘출근하는 아침마다’(33.2%)라고 답했다. 뒤를 이어 ‘월급명세서를 볼 때’(20%), ‘열심히 해도 성과가 나타나지 않을 때’(18.3%) 순으로 답했다.

이 책은 이 통계를 뒤집고 회사 출근하는 마음가짐 자체를 180도로 바꿔놓을 수 있는 책이다. 형용사처럼 예쁘게 치장한 기존의 직장인 생존법 책이 아니라 동사처럼 당장 내일 써 먹고 싶은 움직임을 주는 책이다.

이 책에는 “아침마다 상사를 만나는 게 스트레스야” “일은 제일 많이 하는데 왜 승진이 안 되는 거지?”라고 말하는 직장인들에게 그 상황을 역전시킬 작은 습관을 전해준다. 비몽사몽 끌려 다니듯이 직장생활을 해온 사람들이라면 뒷통수 한방 맞은 기분이 들 수도 있다. 어, 어 하면 한 장 두 장 넘기다가 ‘이거 완전히 내 이야기인데’하며 무릎을 칠 수도 있다.

저자인 송창용 이노션 국장은 대기업을 다니다가 유명 광고회사로 이직을 하고, 그곳에서 잘나가는 상사들의 장단점을 열정적으로 흡수해 자기 것으로 만든 상위 10%에 드는 직장인이다.

저자는 무엇보다 상사를 대하는 자세, 일을 대하는 자세가 다르다. 그 다름에서 따름의 가치가 나온다. 누구나 좋은 것은 따라하고 싶어진다.

창의력이 으뜸인 광고회사에 다닌 사람답게 주52시간 시대를 신나게 헤쳐 갈 효과적이고 창의적인 방법도 전해주고 있다.

이 책을 읽다보면 따라하고 싶은 방법들이 꽤 많다. 아주 마음씨 좋은 직장 선배 한 명이 책상 옆에 앉아 이메일 작성법부터 컴퓨터 파일 분류 및 정리방법까지 세세하게 알려준다. 그리고 단순한 정보와 기술만이 아니라 아침에 나를 꾸짖은 직장상사를 어떻게 내편으로 끌어들일지도 조근 조근 알려준다.

또한 이 책에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상사를 내편으로 만드는 비법이 담겨있다. 그 비법 중에는 상사를 아예 자기 자신의 멘토로 만들어 버리는 적극성도 있고, 상사와의 효과적인 대화법은 물론 꾸중을 들을 때도 어떻게 들어야 상사의 마음에 들지도 친절하게 알려준다. 그리고 공감의 키포인트는 결국 상사도 직장인이라는 점이다. 이 책은 같은 직장인으로서 상사와의 거리감을 좁혀주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다.

일과 상사를 내편으로 만드는 직장인의 습관을 담은 이 책은 노력한 만큼 대가가 오지않아 고민인 직장인들에게 단비같은 존재가 될 것이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