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건축예술의 결정체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
현대 건축예술의 결정체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9.03.3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적 건축가 장 누벨, '사막의 장미' 본따 설계
현대건설, 기술·경험 총동원 기하학적 형상 구현
지난 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수도 도하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식 현장 모습.(사진=현대건설)
지난 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수도 도하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식 현장 모습.(사진=현대건설)

프랑스의 세계적 건축가 장 누벨이 '사막의 장미'를 본따 설계하고, 우리나라 대표 건설사 현대건설이 그동안 축적한 시공 기술과 경험을 총동원해 실물로 구현한 '카타르 국립박물관'이 관람객을 맞는다.

현대건설은 지난 27일(현지 시각) 카타르 수도 도하 중심부에서 카타르 국립박물관 개관식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카타르 국립박물관은 지하 1층~지상 5층, 연면적 4만 6596㎡ 규모로 조성됐다.

프랑스를 대표하는 건축가 장 누벨(Jean Nouvel)은 사막의 장미(장미 모양의 모래 덩어리)에서 영감을 얻어 카타르 국립박물관을 설계했다.

이 같은 영감은 316개의 원형 패널이 서로 맞물려 건물 전체가 기하학적 형상을 이루는 독특한 외관으로 표현됐다. 내부는 일반적으로 건축물을 지탱하는 기둥 대신 얼기설기 꼬인 각양각색의 패널과 계단으로 채웠다.

사막의 장미.(사진=현대건설)
사막의 장미.(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지난 2011년9월 카타르 박물관청이 발주한 4억3400만달러(약 4700억원) 규모 공사를 수주하면서 이번 사업에 참여했다.

과감하면서도 고난도 설계를 현실화하기 위해 7만6000여장의 섬유 보강 콘크리트(이하 FRC)를 조합해 각각 크기가 다른 316장의 원형 패널을 일일이 붙이는 작업을 수행했다.

특히, 사막의 장미를 형상화하기 위한 최초 꽃잎(원형 패널) 하나를 완성하는 데만 4개월 이상 소요될 만큼 정교한 기술이 요구됐다.

FRC 판들에는 서로 연결되는 무늬와 색깔이 있어 복잡한 퍼즐을 맞추듯 작업을 진행해야 했다.

또한 기하학적 형상을 띤 디자인의 시공 오차를 줄이기 위해 본 공사 착수 전 실제 건축물의 3분 1 부분을 사전 건축물로 제작해 4개월 간 강도 높은 품질 테스트를 거쳤다.

공사가 한창일 무렵 현장에서 근무하던 엔지니어와 근로자들은 공사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우수한 시공능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카타르를 넘어 세계적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카타르 국립박물관을 성공적으로 완공했다는 무한한 긍지와 자부심이 든다" 며 "특히, 시공이 까다로운 비정형 건축물의 완성도 높은 시공으로 발주처의 두터운 신임을 얻어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카타르 국립박물관 전경.(사진=현대건설)
카타르 국립박물관 전경.(사진=현대건설)

한편, 이날 개관식에는 카타르 타밈 빈 하마드 알 타니(Sheikh Tamim bin Hamad Al Thani)국왕 및 카타르 박물관청 알 마야사 빈트 하마드 빈 알 타니(Sheikha Al Mayassa bint Hamad bin Khalifa Al Thani) 청장 등 카타르 정부 주요 인사들과 현대건설 카타르 국립박물관 이상복 현장 소장 등 각계 인사가 참석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