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류현진, 18년만에 한국인 개막전 선발승…'직구' 통했다
류현진, 18년만에 한국인 개막전 선발승…'직구' 통했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2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개막전 선발승을 챙겼다.

한국인 선수로가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선발승의 주인공이 된 것은 박찬호 이후 18년 만이다.

류현진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개막전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1실점 했다.

13타자를 연속 범타 처리하는 등 무실점으로 빼어난 투구를 뽐내던 류현진은 6회 초 베테랑 타자 애덤 존스에게 아쉬운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다저스 타선의 활약으로 팀은 7-1로 넉넉하게 앞서고 있었고, 류현진은 6회 말 승리 요건을 안고 타석에서 교체됐다.

이날 다저스는 역대 개막전 팀 최다 8홈런을 폭발하며 12-5 완승을 거뒀다. 한 경기 홈런 8개는 2002년 5월 24일 밀워키를 상대로 다저스가 세운 한 경기 최다 홈런과 타이다.

이로써 류현진은 박찬호에 이어 한국인 투수 사상 두 번째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승을 챙기는데 성공했다.

박찬호는 다저스 소속이던 2001년 4월 3일 밀워키 브루어스를 상대로 한 개막전에서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곁들이며 5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해 승리(1-0)를 안은 바 있다.

이날 류현진은 주무기는 직구(포심 패스트볼)였다. 스프링캠프를 치르는 동안 류현진은 건강과 제구를 강조해왔고, 이를 직구로 증명했다.

시작부터 류현진은 직구를 선택했다. 류현진은 1회초 첫 타자 애덤 존스에게 시속 146㎞짜리 직구를 던졌고, 스트라이크존에 꽂았다.

이후에도 류현진은 꾸준하게 직구를 던졌고, 그의 건강한 직구는 4회에서 빛을 봤다.

4회초 첫 타자 에두아르도 에스코바르는 시속 148㎞짜리 직구로 파울팀 삼진 처리됐고, 후속타자 윌메르 플로레스를 연속해서 던진 3개의 직구로 삼진처리 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