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김연철, '막말논란' 십자포화에 "반성한다, 송구하다" 거듭 사과
김연철, '막말논란' 십자포화에 "반성한다, 송구하다" 거듭 사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3.26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인사청문회
정진석 "언사가 지식인으로 안 믿겨… 이미 불합격"
故박왕자씨 아들에게 사과 "유족에 대해 깊은 애도"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가 26일 열린 가운데, 김 후보자는 과거 '막말' 시비와 이념편향성 논란에 대한 의원들의 집중된 비판에 "깊이 반성한다", "송구하다"며 거듭 사과를 했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청문회에서 김 후보자의 과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발언에 대해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김 후보자는 SNS 등을 통해 "박왕자 씨 피격은 통과의례" 같은 논란성 발언을 했고, 2015년 3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대표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천안함 폭침 5년을 맞아 군복을 입고 강화도 해병대를 방문하자 "군복 입고 쇼나 한다"고도 했다. 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 배치하면 나라 망한다'는 등의 발언도 했다.

이에 정진석 한국당 의원은 "언사가 지식인, 대학교수로 안 믿긴다"며 "씨X, 개X 등 욕설까지 SNS에 썼는데 저질발언에 막말 욕설로 장관 국무위원 자질이 이미 불합격"이라고 지적했다.

이인영 민주당 의원도 "과한 부분들이 있었다"며 "후보자가 장관이 되면 보다 정제되고 신중한 언행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SNS상 부적절한 표현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언행에 대해 좀 더 신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했다.

천안함 폭침 등에 대해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입장을 바꿨다는 비판도 나왔다.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은 "2011년 한겨레 인터뷰에서 천안함, 연평도 사건은 우발적 사건이라고 언급한 걸로 보도됐는데, 2018년 저서 '70년의 대화'에서는 북한의 어뢰공격으로 천안함이 침몰했다고 썼다"고 비판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우발적 사건'은 그것만 지칭해서 했던 표현이 아니었다"며 "앞의 내용은 천안함 폭침에 대한 지칭이라기보다 이명박정부 후 남북관계 상황에 대한 취지였다"고 답했다.

이어 "제 입장은 천안함이 북한 어뢰공격으로 침몰했다는 정부 입장 그대로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청문회에서는 고(故) 박왕자씨의 아들 방재정씨가 음성을 통해 "그간 언론에서 나왔던 일들은 어떤 사고와 의식을 갖고 그런 말씀을 하셨는지, 앞으로는 저의 어머니 (사건을) 어떻게 처리해 나갈지 궁금하다"고 물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유족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비극적 사건의 재발을 방지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