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 강혁민 "정준영, 잠자리에 미친사람…병적이었다"
'얼짱' 강혁민 "정준영, 잠자리에 미친사람…병적이었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26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강혁민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사진=강혁민 유튜브 방송화면 캡처)

얼짱 출신 크리에이터 강혁민이 이른바 '성관계 몰카' 혐의로 구속된 정준영에 대한 생각을 털어놨다.

강혁민은 지난 25일 개인 유튜브 채널에 '강혁민이 생각하는 정준영은?'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강혁민과 정준영은 과거 코미디TV '얼짱시대'에 함께 출연했던 바 있다.

영상에서 강혁민은 정준영에 대해 "여자와의 잠자리에 미친 사람"이라며 "굉장히 문란하고. 그 형은 좀 병적으로 많이 심각했다. 대화를 하면 항상 여자 이야기만 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제가 그 형을 안 좋아하긴 했지만, 그래도 1년 정도 같이 고생한 사이"라면서 "그때 정을 생각해서 침묵으로 일관하려 했는데, '지라시'에 제 주변 소중한 사람들이 많이 거론돼있었다"고 분노했다.

강혁민은 "지라시는 정말 거짓 투성이라는 걸 꼭 말씀드리고 싶었다"면서 "전부를 말씀드릴 수는 없으나 정말 문란한 이야기 밖에 안 했다. '어제 누구랑 술을 먹었고, 누구랑 잤고'.. 촬영장에 아침까지 술 마시고 오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위에 누나가 있어 그런지 그런 부류를 별로 안 좋아했다. 여자와의 잠자리나 원나잇을 주변에 사랑하는 사람을 별로 안 좋아한다"면서 "그 형이랑 거리를 둬야겠다고 결심한 이유는 그 형이 자꾸 누구랑 자고 술 마신 걸 자랑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변에서 그 형을 소개해달라는 친구들도 있었는데 극구 말렸다. 여자 출연자들에게도 조심하라고 했었다"면서 "그 형이 '몰카충'까지 진화할 줄은 몰랐다. 언젠가는 여자 문제로 터질 거라고 예상했다. 생각보다 너무 늦게 터졌다는 생각은 든다"고 말했다.

끝으로 강혁인은 "허락을 안 받고 찍는 건, 만약 우리 누나가 당했다고 생각하면, 주변 내 소중한 친구가 당했다고 생각하면 정말 잘못된 일 아닌가"라면서 "(한때 동료로서) 안타깝지만 죗값을 받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준영은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구속됐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