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의회 행자위, 수소차·화력발전소 폐쇄 ‘문제 제기’
충남도의회 행자위, 수소차·화력발전소 폐쇄 ‘문제 제기’
  • 김기룡 기자
  • 승인 2019.03.25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차 충전 인프라 구축 시급…화력발전소 폐쇄 후 구체적인 계획 제시 해야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개최 장면. (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개최 장면. (사진=충남도의회)

충남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위원들이 수소차 및 화력발전소 폐쇄에 대한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25일 도의회에 따르면 행자위는 이날 열린 미래산업국 소관 2019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하며 도가 추진하고 있는 수소경제 및 미세먼지 정책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이영우 위원은 “수소차 보급도 중요하지만, 충전소 등 인프라 구축이 함께 진행돼야 한다”며 “최소한 시 지역에는 수소차 충전소가 설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신 위원은 “개인적으로 수소자동차를 구매하고 싶다”면서도 “하지만 천안에도 충전소가 없는데, 충전소 인프라 확대를 위해서는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오인환 위원은 “화석연료를 쓰는 자동차에서 전기차 및 수소차로 변화하고 있는 이 시점에서 현재 자동차 부품회사들이 전기차나 수소차 부품회사로 전환될 수 있도록 도에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보령 화력발전소 폐쇄 문제와 관련해서는 신중론이 우세를 보였다.

홍재표 위원은 “전국의 60기 화력발전소 중 절반이 충남에 있는데, 그동안 사회간접적 피해를 생각하면 천문학적인 비용이 소요됐다”며 “현 정부에서 미세먼지를 최대한으로 줄이기 위해 신재생에너지로 에너지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어 이에 도에서는 많은 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화력발전소 폐쇄 시 전력수급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책 마련도 함께 강구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영우 위원은 “무조건적인 폐쇄보다 폐쇄 후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해야 지역경제 등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