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국토부, 드론 조종인력 양성…공공분야 운용성↑
국토부, 드론 조종인력 양성…공공분야 운용성↑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03.25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개 신규 분야 300명 임무특화형 교육 실시
드론으로 지적재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신아일보DB)
드론으로 지적재조사를 하고 있는 모습.(사진=신아일보DB)

정부가 사업용 드론 초기시장으로 육성중인 안전・치안・국방 등 공공분야의 드론 운용성을 높이기 위해 조종 인력 양성에 나선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교육 범위를 대폭 확대해, 교육분야는 2배 수준인 10개로 확대하고, 교육대상 인력도 기존의 3배 수준인 300여명으로 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2019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을 시작한다고 25일 밝혔다.

공공분야 드론 조종인력 양성사업은 드론산업발전 기본계획에 따라 초기시장으로 육성 중인 공공분야 드론활용도를 제고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편성·착수했다.

국토부는 사업용 드론시장의 초기수요를 국방과 치안, 환경, 안전, 측량 등 다양한 공공분야에서 오는 2021년까지 4000대 수준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드론을 도입한다 하더라도 조종이 어렵거나 획득한 영상을 가공하려해도 전문성이 부족해, 업무에선 즉시 사용하기에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 있어 왔다.

이에 국토부는 현장에서 업무에 드론을 활용할 때, 요구되는 능력에 맞는 교육과정을 개발해 실시하는 신산업 특화 직무교육을 실시한다.

임무특화형 교육이란 공공분야에서 현장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수준까지 능력을 배양하는 교육으로 기본 비행교육에 영상편집・가공, 재난지역 특수 비행 및 고난이도 시설물점검 등 업무능력을 배양하는 직무교육의 일환이다.

임무특화교육 과정은 교육대상 기관의 소속직원(업무전문가)과 드론 전문교육기관의 비행전문가, 교통안전공단의 교육전문가 등의 참여를 통해 개발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교육과정에서는 가상현실(VR) 콘텐츠를 활용해 화재・오염・특수지형 등 현실에서 갖추기 어려운 환경을 가상으로 구현하고 교육을 실시한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임무특화교육을 대폭 확대해, 교육분야는 2배 수준인 10개로 확대하고, 교육대상 인력도 3배 수준인 300여명으로 운영한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측정 등 국민적 기대감을 안고 있는 환경분야를 비롯한 교통·산림·농업분야 등을 올해 처음으로 임무특화교육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오원만 국토부 첨단항공과장은 "올해 다양한 공공분야 기관의 활용도를 제고하고 궁극적으로 드론시장에 선순환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hbjy@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