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동구, 침수피해 예방 등 노후 하수관 개량사업 공사
성동구, 침수피해 예방 등 노후 하수관 개량사업 공사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3.2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개소 6월까지 완료 예정…총 6억2800만원 지원 받아
(사진=성동구)
(사진=성동구)

서울 성동구는 침수피해 예방은 물론 도로침하에 따른 안전사고에 대비해 노후 하수관 개량사업 4개소 공사를 오는 6월까지 마무리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업대상지는 홍익동 31번지 3개소와 응봉동 264-19번지 1개소로 연장 423m 구간이다. 이곳 하수관은 노후 및 파손 상태가 심각해 지반 유실에 따른 도로침하 및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 등 안전사고 우려가 있어 정비가 시급했다. 이에 구는 해당 사업을 위해 서울시로부터 총 6억2800만원을 지원받았다.

홍익동 31번지 주변 3개소는 사업비 3억5000만원을 들여 하수관 223m 구간(△마장로23길 93m △무학로8길 85m △무학로4길 45m)을 개량한다. 공사는 6월 중 완료 예정이다. 응봉동 264-19번지 일대는 사업비 2억 7800만원을 들여 하수관 200m 구간을 4월 말까지 개량할 계획이다.

본 하수관 개량공사가 완료되면 노후 하수관으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도로침하와 집중호우 시 침수피해를 예방해 지역 주민들의 생활안전을 확보함은 물론 생활환경 개선효과도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원오 구청장은 "지하시설물의 파손, 노후화로 인한 도로침하 현상과 침수피해는 사고발생 전까지는 눈으로 확인이 되지 않기 때문에 자칫 예방에 소홀할 수 있다"며 "노후한 지하시설물을 사전에 파악하고 개량해 주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공사 기간 중 예상되는 소음과 교통 불편은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주민들의 이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