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우주박물관, 중력가속도 체험기구 도입
제주항공우주박물관, 중력가속도 체험기구 도입
  • 천동환 기자
  • 승인 2019.03.23 1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 말부터 한 달 시범운행 후 정식운영
중력가속도 체험훈련기구 이미지.(자료=JAM 홈페이지)
중력가속도 체험훈련기구 이미지.(자료=JAM 홈페이지)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이 이달 말부터 중력가속도 체험훈련기구 시범 운행을 시작한다. 시범 운행은 약 한 달간 진행되며, 이후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23일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에 따르면, 최근 제주항공우주박물관(이하 JAM)이 '중력가속도 체험훈련기구(G-Force Experience)'를 도입했다.

중력가속도 체험훈련기구는 우주선이 우주를 향해 날아가거나 비행기가 빠른 속도로 급회전을 할 때 비행사가 느끼는 중력가속도를 간접 체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실제 비행사는 자기 몸무게의 6배(6G) 이상 중력을 경험하지만, JAM에 도입된 체험훈련기구는 탑승자 몸무게의 2배(2G)에 해당하는 중력을 경험할 수 있다.

체험훈련기구는 7세부터 65세 성인까지 탑승할 수 있으며, 이달 말부터 한 달간 시범 운행 후 정식 운영할 계획이다.

서승모 JAM 관장은 "항공·우주과학 분야 체험 요소를 강화하고, 과학기술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을 높여 미래 인재양성에 이바지하는 체험교육박물관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한편, JAM은 다음 달 말 체험교육과 놀이가 어우러진 복합문화공간 'I JAM SPACE' 운영도 시작할 예정이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