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현대모비스, 정의선 부회장 대표이사 선임…글로벌 화상 이사회 진행
현대모비스, 정의선 부회장 대표이사 선임…글로벌 화상 이사회 진행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3.22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명 각자 대표이사 체제 운영…기업·주주가치 극대화 위한 책임 경영 기대
창사 이래 첫 외국인 사외이사 선임…노르웨이 오슬로 현지 연결해 전원 참석
22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 이후 개최한 글로벌 컨퍼런스 형식의 이사회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이날 사외이사로 선임된 브라이언 존스(오른쪽)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22일 열린 정기 주주총회 이후 개최한 글로벌 컨퍼런스 형식의 이사회에 참석한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사진 왼쪽)과 이날 사외이사로 선임된 브라이언 존스(오른쪽)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해외 현지를 화상으로 연결하는 글로벌 컨퍼런스 형태의 이사회를 진행하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22일 밝혔다.

정기 주주총회 직후 개최된 이날 이사회에서는 정몽구 회장, 정의선 수석부회장, 박정국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각각 선임했다. 현대모비스는 3명의 각자 대표이사 체제로 운영되면서 기업가치와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한 책임 경영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이날 이사회에 참석해 “새로 합류한 사외이사진들이 그들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현대모비스가 시장의 판을 바꾸는 게임 체인저가 될 수 있도록 역량을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개최된 주총에서 현대모비스는 회사 측이 제안한 외국인 사외이사 후보 2명을 모두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키고 같은날 오후에 이사회를 개최했다. 창사 이래 외국인 사외이사가 선임된 건 처음이다.

이사회에는 5명의 사외이사 전원이 참석했다. 글로벌 이사진으로 새롭게 꾸려진 직후 개최된 이사회에 사외이사 모두가 참석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현대모비스가 준비한 최첨단 글로벌 비디오 컨퍼런스 시스템 역할이 컸다. 노르웨이 오슬로에 있는 외국인 사외이사 1명을 현지에서 화상으로 연결해 한국 본사에서 진행된 이사회에 참석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이를 통해 이사회에서 주요 안건에 대해 모든 사외이사들이 의견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이사회가 진행됐다. 다른 외국인 사외이사 1명은 방한해 이날 이사회에 직접 참석했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IR담당 상무는 “앞으로 해외법인을 활용한 비디오 컨퍼런스 체계를 구축해 글로벌 이사회의 운영 효율성을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이날 22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창사 이래 처음으로 외국인 사외이사를 선임했다. 주총에서는 외국인 사외이사 2명 선임 안건을 포함해, 주당 4천원 배당확대와 사내이사 선임 안건 등 회사 측이 제안한 대부분이 주주 찬성 요건을 넘어서며 모두 채택됐다.

이날 선임된 외국인 사외이사는 칼-토마스 노이만(Karl-Thomas Neumann)과 브라이언 존스(Brian D. Jones)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전문성, 다양성, 독립성 3박자를 두루 갖춘 글로벌 사외이사진을 구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노이만 박사는 전문 엔지니어 출신으로 다양한 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며 R&D-사업개발-경영 등 자동차 산업 전반에 걸친 노하우와 풍부한 현장 실무경험을 가진 인물로 평가 받고 있다. M&A와 투자 분야 최고 전문가인 브라이언 존스도 현대모비스의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 의사 결정에 필요한 적임자라는 평가다.

노르웨이 현지에서 화상 연결로 이사회에 참석한 노이만 박사는 “글로벌 완성차, 부품업계는 매우 큰 변화를 앞두고 있다”며 “기술과 사업 전략 부문, 그리고 기업 지배구조 부문에서 내가 가진 글로벌 경험을 활용해 현대모비스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