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해경, 수산업법 위반 선박·미신고 해녀 적발
부안해경, 수산업법 위반 선박·미신고 해녀 적발
  • 김선용 기자
  • 승인 2019.03.21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부안해경)
(사진=부안해경)

전북 부안해양경찰서가 수산업법 위반 선박 및 미신고 해녀 7명을 적발했다.

21일 부안해경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전 11시경 부안군 변산면 소리섬 인근 해상에서 해녀 7명을 승선해 조업을 하던 A호(4톤, 패류양식장 관리선)는 승인을 받은 구역외의 수면에서 나잠 어법으로 해삼 약 500kg을 채취해 수산업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이와 함께 A호에 승선하고 있던 해녀 7명을 미신고 해녀 어업으로 적발했다.

소형 선박인 양식장관리선은 선박의 안전 등을 위해서 지정된 어장구역에서만 조업을 해야하지만 구역을 벗어나 조업시 수산업법에 따라 2년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또한 해녀를 하고자 하는 사람은 지자체장에게 신고를 하고 수산물을 채취 해야하지만 부안군수에게 신고를 하지 않아 적발됐다.

해녀어업(나잠)을 신고하지 않고 물에 들어가면 수산업법에 따라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부안해경 관계자에 따르면“건전한 어업질서를 확립하고 수산자원 보호를 위해 앞으로도 불법조업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지속적으로 단속을 펼쳐 조업 질서를 바로 잡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부안/김선용기자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