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포항시 “지진 연관성 과학적 증명에 감사"
포항시 “지진 연관성 과학적 증명에 감사"
  • 배달형 기자
  • 승인 2019.03.21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단 대책 마련돼야"… 지열발전 촉발 지진 관련 입장 발표
이강덕 포항시장이 21일 기자회견에서 지열발전 촉발 지진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배달형 기자)
이강덕 포항시장이 21일 기자회견에서 지열발전 촉발 지진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배달형 기자)

경북 포항 지진이 지열발전소로 인해 발생했다는 지난 20일 정부연구단의 발표에 대해 포항시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날 이강덕 포항시장은 "우선 정부에서 시민들이 공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의 철저한 진상조사로 지열발전소와 지진의 연관성을 과학적으로 증명해 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러나 2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포항 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지원과 특별재생사업 등 후속 조치계획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른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으로 보기 어렵고 시민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내용이었다"면서 "지진이 발생한 지 1년이 넘은 지금까지 많은 시민들이 이재민 구호소 등에 거주하고 있는 등 그동안 지진으로 인해 금액으로 환산할 수 없는 피해를 입어왔을 뿐만 아니라 기업의 투자심리 위축, 관광객 감소 등의 산정할 수 없을 정도의 막대한 경제적인 피해도 입어왔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포항 시민을 대표해 정부의 특단 대책을 요청한다며 다음과 같이 주문했다.

첫째, 정부는 시민들의 재산적, 정신적 막대한 피해에 대해 실질적이고도 신속한 배상이 될 수 있도록 주도적으로 조속한 대책을 마련할 것.

둘째, 최대 피해지역인 흥해지역에 추진하고 있는 현재의 특별도시재생사업에 범정부적 차원의 패키지 지원으로 재건 수준의 특별도시재생 사업이 될 수 있도록 조속히 시행 해 줄 것.

셋째, 포항시에서 지속적으로 요구해 왔던 지열발전소 완전 폐쇄 및 원상복구는 물론 지진 계측기 등을 설치해 그 결과를 시민들께 실시간 공개하고 시효토 지장시설 2개소도 완전히 폐기할 것.

넷째, 인구 감소, 브랜드 가치 하락 등을 회복하기 위해 가칭 11월 15일 지진 피해 배상 및 지역재건특별법 제정과 범정부 대책기구를 구성해 신성장 산업 육성은 물론 위축된 투자심리 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 등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해 줄 것.

마지막으로 지진으로 인한 시민들의 정신적 피해 회복과 미래 세대를 위한 트라우마 치유공원 건설 등을 요구했다.

이 시장은 "앞으로 더 이상 인위적인 재난은 일어나지 말아야 한다"며 "시는 앞으로 범시민대책기구가 구성되는 대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포항/배달형 기자

bdh252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