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지지율 47.9%… "중도층 결집에 반등"
文대통령 지지율 47.9%… "중도층 결집에 반등"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3.21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정당지지율 민주 39.9%… 한국 31.9%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이 3주간의 내림세를 멈추고 40%대 중후반으로 반등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1일 나왔다.

리얼미터 여론조사(tbs 의뢰, 18∼20일 전국 유권자 1509명 대상,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p,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 참조)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3.0%p 상승한 47.9%였다.

'국정 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3.2%p 하락한 46.5%, 모름·무응답은 5.6%로 집계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30대(55.1%→61.6%)를 비롯한 모든 연령층, 여성(46.7%→51.4%), 수도권(45.5%→50.5%)과 대구·경북(30.4%→38.2%), 사무직과 가정주부, 무직, 중도층(43.5%→50.8%)과 보수층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상승세는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정국이 이어지는 데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비위 의혹', 고(故) 장자연 씨 리스트 사건, 버닝썬 사건 등 특권층 비리 의혹이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키면서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 개혁을 둘러싼 대립선이 보다 뚜렷해지면서 중도층이 결집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리얼미터는 분석했다.

정당지지율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전주 대비 3.3%p 오른 39.9%를 기록, 지난 3주간의 내림세를 멈추고 반등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유한국당은 0.2%p 오른 31.9%로, 5주째 완만한 상승세를 보였다.

뒤를 이어 정의당은 0.4%p 오른 7.3%, 바른미래당은 1.0%p 내린 4.9%, 민주평화당은 0.2%p 오른 2.3%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12.2%로 집계됐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