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환 홍성군수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돼야”
김석환 홍성군수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돼야”
  • 민형관 기자
  • 승인 2019.03.2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충남지사에 서명운동 도 차원 확산‧동참 요청
지난 20일 김석환 홍성군수(왼쪽)가 양승조 충남지사를 만나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의 확산을 요청했다. (사진=홍성군)
지난 20일 김석환 홍성군수(왼쪽)가 양승조 충남지사를 만나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 촉구 서명운동의 확산을 요청했다. (사진=홍성군)

김석환 충남 홍성군수가 지난 20일 양승조 충남지사를 방문해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을 촉구하는 전 군민 서명운동에 돌입했음을 설명하고, 서명운동을 도민 차원으로 확산시켜줄 것을 요청했다.

그동안 양 지사가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공약으로 제시하고, 홍성·예산 지역구인 홍문표 의원이 혁신도시법 개정을 발의해오며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았지만 정부 차원의 검토가 미흡해 당초 10만 인구를 목표로 했던 내포신도시의 성장 또한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이에 군은 홍성군지역발전협의회 및 각 사회단체와 협력해 지난 18일부터 오는 5월31일까지 이어지는 ‘내포 혁신도시 지정 촉구 범군민 서명운동’에 나서며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의 이전 등을 통한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날 양 지사를 방문한 김 군수는 이와 같은 상황을 설명하며 “정치권과 정부에 지역민의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하기 위해서는 전 충남도민 차원의 서명운동이 필요하다”며 “도에서도 서명운동의 확산에 함께 참여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군수는 또 “충남도청 수부도시인 내포신도시의 성장과 함께 홍성이 환황해권 중심도시로 성장할 수 있는 미래 천년의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이번 혁신도시 지정이 꼭 필요한 상황”이라며 “신도시와 원도심의 동반 성장을 꿈꾸며 홍성에 새롭게 터를 잡은 군민들과 더 나아가 충남의 재정적·경제적 발전을 위해 혁신도시 지정에 온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양 도지사는 “김 군수님의 의견에 적극 공감한다”며 “도에서도 긍정적으로 받아들여 충남 전 지역에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mhk88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