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들의 열연"…'닥터 프리즈너' 첫방부터 수목극 1위
"배우들의 열연"…'닥터 프리즈너' 첫방부터 수목극 1위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3.21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닥터 프리즈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닥터 프리즈너 방송화면 캡처)

'닥터 프리즈너'가 첫 방송부터 동시간대 수목극 1위를 기록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첫 방송된 KBS2 2TV 새 수목극 '닥터 프리즈너'(박계옥 극본, 황인혁 연출) 1회와 2회는 전국기준 8.4%와 9.8%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주 종영한 '왜그래 풍상씨'의 마지막회 시청률인 22.7%보다 낮은 수치지만, 같은 시간대 방송된 지상파 수목드라마 중 가장 높은 수치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SBS '빅이슈'는 4.3%와 4.6% 시청률을 기록했고, MBC '봄이 오나 봄'은 3.6%와 4.3% 시청률을 보였다.

'닥터 프리즈너'는 대학병원에서 축출된 외과 에이스 의사 나이제(남궁민 분)가 교도소 의료과장이 된 이후 펼치는 신개념 감옥X메디컬 서스펜스 드라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