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WPL 인천지부, '종교인 대화의 광장' 7회 토론회 개최
HWPL 인천지부, '종교인 대화의 광장' 7회 토론회 개최
  • 박주용 기자
  • 승인 2019.03.19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HWPL 인천지부)
(사진=HWPL 인천지부)

HWPL 인천지부는 지난 18일 인천지부 사무실에서 기독교 경서를 중심으로 다른 교파 간 대화하는 ‘종교인 대화의 광장’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종교인 대화의 광장은 기독교 안에서도 교단 간의 갈등이 사회 문제로까지 이어지는 현실 속에서 교파, 정통성 등을 떠나 경서를 통해 창조주의 진리를 찾음으로 하나 돼 지식과 지혜를 더해가는 소통의 창구가 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교파 간 대화 모임이다.

이번 토론회는 총 2부에 걸쳐 진행됐으며, 기독교교파 중 순복음, 장로교, 신천지에서 온 패널 3명이 참석해 ‘생명나무와 선악나무는 무엇인가’에 대한 주제에 대한 각자의 교리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확인했다.

1부에는 창세기 2장에 기록된 생명나무와 선악나무에 대한 각 패널들의 발제로 진행됐다.

순복음 정종천 패널은 “생명나무는 또 다른 보혜사이며, 생명과일은 또 다른 보혜사가 주는 진리의 말씀이 영생의 과실"이라 설명했으며, 장로교 이정택 패널은 "생명나무는 예수님과 예수님의 입에서 나오는 말씀"이라 설명하며 "생명나무는 하나님의 낙원에 있고 선악나무는 악이 주는 과실이다. 하나님의 것으로 따먹지 말라면 따먹지 말아야지 궁금해야 할 필요가 없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구철영 패널은 “생명나무는 하나님의 생명의 말씀의 씨가 사람의 마음에 심어져 자란 나무”로서 “생명나무의 본체는 하나님이시고 하나님의 말씀 곧 생명의 말씀이 함께 하는 목자도 생명나무”라고 덧붙였다.

2부는 좌장이 주제에 대한 각 패널들에게 질의응답을 하는 형태로 진행됐으며 토론회에 참석한 청중들의 성경 속에서 궁금했던 내용에 대해 질문 및 소감을 나눔으로 교파 간 심층적인 대화와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생명나무와 선악나무의 핵심을 놓고 다양한 의견이 오고 갔던 가운데, 패널들은 앞으로 편견 없이 대화를 진행할 것을 다짐했다.

pjy6093@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