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공업용 포르말린 사용' 고창 뱀장어 양식장…조사 착수
'공업용 포르말린 사용' 고창 뱀장어 양식장…조사 착수
  • 김선용 기자
  • 승인 2019.03.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선용 기자)
(사진=김선용 기자)

전북 고창지역 뱀장어 양식장에서 공업용 포르말린을 사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지난 18일 고창군과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경찰은 고창군 소재에 위치한 문제의 양식장에서 발견된 포르말린 4개 통을 수거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 분석을 의뢰했다.

분석 결과는 다음달 초쯤 나올 예정인 가운데 이 장어양식장의 전 종업원은 "주인이 양식장 수조를 청소할 때 공업용 포르말린을 쓰라고 지속해서 지시했다"고 말해 파문이 일고 있다.

주인 K씨는 "소독과 청소용으로 포르말린을 썼으나 이것이 공업용인지, 수산용인지는 모르겠다"며 횡설수설하고 있다.

이 양식장은 한달 평균 약 3t 가량의 장어를 전국에 유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공업용 포르말린으로 확인되면 수산자원관리법 등을 적용해 업주를 처벌할 방침이다.

공업용 포르말린은 접착제나 플라스틱 합성원료로 사용하는 유독물질이어서 양식장에서는 사용해서는 안되는 제품이다.

특히, 국립수산과학원은 이 양식장에 남아있는 뱀장어 시료를 채취해 포르말린 성분이 남아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고창군은 포르말린 성분이 검출되면 이 양식장 내 뱀장어를 전량 폐기토록 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고창지역 50여개 뱀장어 양식업소에 공업용 포르말린을 비롯한 불법 약품을 사용하지 못하도록 긴급 지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문제 양식장의 뱀장어 출하를 전면 중단한 가운데 식약처는 이 양식장의 뱀장어 유통을 금지하고 출하된 물량을 회수하고 있다.

해수부는 전국 뱀장어 양식장을 대상으로 지자체와 함께 공업용 포르말린 사용 여부를 우선 점검하기로 했다.

[신아일보] 고창/김선용 기자

ksy269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