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20일 시민공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20일 시민공개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3.1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천 수표교 주변에 건립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사진=서울시)
청계천 수표교 주변에 건립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 (사진=서울시)

한국 노동운동의 역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전시공간과 노동자를 위한 지원시설이 집약된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이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서울시는 전태일 열사의 분신장소인 평화시장 근처 청계천 수표교 인근에 지상 6층 규모의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을 20일 사전 개관한다고 19일 밝혔다. 정식개관은 4월 예정이다.

평화시장에서 재단사로 일하던 전태일 열사는 1970년 11월 13일 평화시장 앞에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고 외치며 22세의 나이에 분신했다.

이번에 문을 여는 기념관은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이어받은 '노동존중 상징시설'이자 사각지대의 실질적으로 지원하는 거점으로 노동의 참된 의미와 가치를 전달하는 것이 설립 목적이다.

지상 6층 연면적 1920㎡(580평) 규모로 기념관 정면부는 전태일 열사가 당시 근로감독관에게 쓴 열악한 여공들의 근로조건 개선 요청 자필편지를 가로 14.4mX세로 16m의 텍스트 패널로 디자인해 부착했다. 이곳을 지나는 시민 누구나 전태일 열사의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만들기 위해서다.

내부는 크게 '전태일 기념공간'(1∼3층)과 '노동자권익지원시설'(4∼6층)로 나뉜다.

우선 전태일 열사의 유품과 당시 노동계 시대상을 엿볼 수 있는 전시실, 1960년대 평화시장의 봉제작업장을 재현한 다락방 '시민체험장'을 3층에 마련했다.

전시는 상설과 기획으로 연중 운영된다.

상설전시는 '전태일의 꿈, 그리고'를 주제로 전태일 열사의 △어린시절 △눈 △실천 △꿈 등과 연계해 우리나라 노동운동의 역사를 보여준다. 기획전시는 연 3~4회 노동관련 또는 시대적 이슈로 진행된다.

개관에 맞춘 첫 기획전시 '모범업체:태일피복'은 오는 6월 30일까지 진행한다. 이 전시는 전태일 열사의 생전 사업계획서를토대로 그가 꿈꾸던 봉제작업장의 모습을 재연했다.

1층은 전시품 수장고, 2층은 공연장으로 활용된다. 60석 규모의 공연장에서는 20일 '음악극 태일'을 시작으로 상반기에 총 7개 공연이 이어질 예정이다.

4층은 노동자 공유공간 '노동허브'로, 서울시에서 활동하는 노동단체면 심사를 거쳐 입주할 수 있다.

5층에는 '서울노동권익센터'가 들어서고, 6층에는 기념관 운영을 위한 사무공간 및 휴식공간이 마련됐다.

이외에도 기념관을 시작으로 전태일 다리, 전태일 동상, 평화시장, 명보다방으로 이어지는 '전태일노동인권 체험투어'도 준비 중이다.

기념관은 하절기(3∼10월)에는 오전 10시∼오후 6시, 동절기(11∼2월)에는 오전 10시∼오후 5시 30분 운영된다. 매주 월요일과 설날·추석 당일은 휴관이다. 관람료는 무료다.

강병호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아름다운청년 전태일기념관은 사회양극화와 불평등이 만연한 현시대에 꼭 필요한 전태일 정신을 확산하고 노동의 진정한 의미를 되살려 노동존중사회를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노동자의 권익보호는 물론 체감할 수 있는 지원을 펼치는 노동존중특별시 서울의 상징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