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vs아이슬란드 여자축구 평가전 용인서 열린다
한국vs아이슬란드 여자축구 평가전 용인서 열린다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9.03.17 1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 A매치 경기 용인시민체육공원서 개최

여자축구 국가대표팀이 경기 용인시민체육공원 주경기장에서 첫 A매치를 갖는 기록을 쓰게 됐다.

용인시는 처인구 삼가동 소재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다음달 6일 한국 여자축구대표팀과 아이슬란드의 평가전을 연다고 17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용인시민체육공원에서 열리는 역사적인 첫 경기에 시민들이 많이 오셔서 관람해주시기 바란다”며 “이번 국제대회 유치를 시작으로 시민체육공원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평가전은 KBS2, 네이버를 통해 중계될 예정이고, 관람료는 5000원이다.

한편 용인시민체육공원은 3만7155석의 관중석과 1533면의 주차장을 보유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경기 당일 교통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경전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