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충남도,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추진 박차
충남도,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추진 박차
  • 김기룡‧민형관 기자
  • 승인 2019.03.13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상반기 지정 요청서 제출

문재인 대통령 지역공약의 성공을 위한 핵심과제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이하 강소특구) 지정 계획이 윤곽을 드러냈다.

충남도는 13일 도청에서 김용찬 행정부지사와 관계기관 및 외부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충남 강소연구개발특구 육성 종합계획 수립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에서 도는 충남 강소특구 지정요건을 재검토하고 특구개발 계획 및 육성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용역 중간보고 자료에 따르면 천안 자동차 부품연구원을 기술핵심 기관으로 선정했다.

특히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등을 배후공간으로 구축해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 분야에 특화된 강소특구를 조성키로 했다.

도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강소특구 지정 요청서를 작성하고 상반기 중 과기정통부에 제출, 하반기에는 지정심사 통과 및 특구지정 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따른 세부 실행계획으로는 △3월 R&D 특구조성 추진단 회의 시 관련 전문가 자문 △4월 주민 공청회 개최를 통한 도민 의견 수렴 △5월 국회 포럼 범도민 공감대 형성 등 단계적으로 강소특구 지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김 부지사는 “강소특구 지정은 문재인 대통령의 지역 공약사항인 ‘천안아산 KTX 역세권 R&D 집적지구 조성’ 사업의 성공을 위한 핵심과제”라며 “강소특구 지정을 통해 첨단 제조업의 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강소특구는 자생·자족적인 지역 혁신플랫폼 구축을 위해 도입된 새로운 연구개발 특구 모델이다.

규모는 작지만 기존 연구·개발특구가 안고 있는 문제점을 해소하고 대학·연구소·공기업·공공기관 등 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지역 혁신성장을 이루겠다는 것이 강소특구의 조성 취지다.

도는 지난해 7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강소특구 모델 계획 발표에 따라 이를 유치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에 뛰어들었다.

press@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