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정준영 황금폰' 논란에 지코 "제가 봤던건" 해명
'정준영 황금폰' 논란에 지코 "제가 봤던건" 해명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3.13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가수 지코가 성관계 ‘몰카’ 영상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의 이른바 ‘황금폰’ 영상에 대해 직접 밝혔다.

지코는 13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제가 방송에서 언급한 휴대전화 관련 일화는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이어 “해당 휴대전화를 통해 제가 본 건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 지도 오래된 상황”이라며 “섣부른 추측은 삼가해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준영이 불법 영상을 촬영·유포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과거 지코가 방송에서 언급한 ‘황금폰’ 발언이 화제가 됐다.

지난 2016년 1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지코는 정준영의 여자관계를 폭로하며 ‘황금폰’을 언급했다.

당시 ‘황금폰’에 대해 지코는 “정식으로 쓰는 폰이 아니고 카카오톡만 하는 폰”이라며 “많은 연락처가 저장돼 있다”고 설명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