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트럼프 "北미사일 발사장 복구 사실이면 매우 실망"
트럼프 "北미사일 발사장 복구 사실이면 매우 실망"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3.0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EPAㆍ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 (EPAㆍ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북한의 미사일 발사장 복구 움직임과 관련해 "그게 사실이라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매우 매우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고 있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는 보고서 및 관련 보도와 관련해 '북한이 심 미사일 발사장 복구를 통해 약속을 깨고 있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지켜보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상업위상 등에 포착된 복구 움직임이 아직은 사실인지 확인하기에 이르다고 신중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확인하기에 아직 너무 이르다"며 "그러나 우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우리는 정말로 끔찍한(nasty) 문제를 안고 있다. 우리는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관계는 좋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일(미사일 발사장 복구)이 일어났다면 나는 매우 실망할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이어 "그것은 매우 이른 리포트"라면서도 "(사실이라면) 김 위원장에게 매우 매우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그에게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지만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가 최근 북한의 서해 미사일발사장 재건 움직임을 포착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2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발사장 엔진시험대에서 포착된 2대의 크레인. 엔진 지지 구조물이 다시 조립 중이어서 건설 자재가 주위에 흩어져 있다. 새로운 지붕이 연료·산화제 저장 벙커 위에 설치됐으며, 트레일러로 보이는 것이 주변에서 관찰된다. (사진=연합뉴스)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가 최근 북한의 서해 미사일발사장 재건 움직임을 포착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은 지난 2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미사일발사장 엔진시험대에서 포착된 2대의 크레인. 엔진 지지 구조물이 다시 조립 중이어서 건설 자재가 주위에 흩어져 있다. 새로운 지붕이 연료·산화제 저장 벙커 위에 설치됐으며, 트레일러로 보이는 것이 주변에서 관찰된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미국의 북한 전문 웹사이트인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을 복구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체 작업이 시작됐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의 일부 구조물을 다시 짓는 작업이 지난달 16일부터 이달 2일 사이에 시작됐다는 것이다.

더 나아가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도 이날 북한 전문 사이트 '분단을 넘어'를 통해 "상업 위성사진을 보면 북한이 서해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을 신속히 재건하고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