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와 전화통화… "후속협의서 좋은 성과 기대"
文대통령, 트럼프와 전화통화… "후속협의서 좋은 성과 기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2.28 2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회담 결과 문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싶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공유하고 의견을 나눴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결렬로 마무리된 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정상 차원에서 서로의 입장을 직접 확인하고 구체 사항을 협의한 만큼 후속 협의에서 좋은 성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하노이 핵 담판' 결렬 직후 전용기로 귀국길에 오른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지구상에 마지막으로 남은 한반도의 냉전적 갈등과 대립의 시대를 종식하고 평화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는 역사적 과업의 달성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속적인 의지와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날 양 정상은 오후 6시50분부터 25분간 전화통화를 갖고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된 2차 북미회담의 주요 결과를 공유하고 후속 대책을 위한 한미간 공조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을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이어 또 한 번 김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장시간에 걸쳐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진 데 대해 평가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우리도 한미간 긴밀한 공조하에 필요한 역할과 지원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가까운 시일 안에 트럼프 대통령을 직접 만나 보다 심도 있는 협의를 계속 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동의하고 외교 경로를 통해 협의해 나가자고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과 가장 먼저 공유하고 의견을 구하고 싶었다"면서 회담 내용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합의를 이루지 못한 데 대해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한과의 대화를 통해 타결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분명히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과 대화해서 그 결과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려주는 등 적극적인 중재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실천적으로 이행해 나가도록 긴밀히 공조해 나가자고 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