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겨울에 많이 먹어서"…맨홀에 엉덩이낀 살찐 생쥐
"겨울에 많이 먹어서"…맨홀에 엉덩이낀 살찐 생쥐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2.28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맨홀에 엉덩이가 끼어 얼굴과 앞다리를 내놓고 버둥버둥 거리던 생쥐가 구조대원들의 도움으로 구출됐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독일 벤스하임의 한 맨홀 뚜껑에 난 구멍에 생쥐 한 마리가 엉덩이가 낀 채 구조를 기다렸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생쥐를 구조하기 위해 구조대원 8명이 출동했다. 대원들은 25분 간의 구조 작업 끝에 맨홀 뚜껑을 들어 올려 생쥐를 빼냈다.

구조대원 중 한 명은 "살이 찐 생쥐가 맨홀 뚜껑에 엉덩이가 껴서 오도 가도 못하는 상태였다"면서 "많은 사람이 싫어하는 동물일지라도 존중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