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남아 日서 출생…"양손에 들어간다"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남아 日서 출생…"양손에 들어간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2.27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박고은 기자)
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박고은 기자)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도쿄신문 등 일본언론은 27일 일본에서 300g도 채 안되는 무게로 태어난 아기가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게이오(慶應)대 병원에서는 작년 8월 임신 24주차에 제왕절개로 268g의 남자아기가 태어났다.

이 아이의 무게는 남자 신생아 기준 세계에서 가장 가볍다. 그동안은 2009년 독일에서 274g으로 태어난 아이가 가장 가벼웠다.

남자아이는 태어날 당시 두 손의 손바닥 위에 몸이 다 둘어갈 정도로 작았다고 도쿄신문은 알렸다.

당초 이 아이는 체중이 증가하지 않자 위험한 상황이었다가 신생아 집중치료실에서 호흡과 영양 관리를 하면서 건강을 유지해 지난 20일 퇴원했다.

퇴원시 이 아이의 몸무게는 3238g(3.238㎏)으로 자력으로 모유를 먹을 수 있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도쿄신문은 "일본에서 1㎏ 미만으로 태어난 신생아의 생존율은 90% 수준이지만, 300g이 안되는 아이의 생존율은 극히 낮다"며 "특히 남자아이의 경우 생명을 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