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기업 LF가 ‘에어프라이어’ 직수입하는 이유는?
패션기업 LF가 ‘에어프라이어’ 직수입하는 이유는?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9.02.26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체된 패션시장 극복 위해
식품·라이프스타일 영역 확장
생활문화기업 ‘탈바꿈’ 박차
LF사옥 전경. (사진=LF 제공)
LF사옥 전경. (사진=LF)

LF가 생활문화기업으로 탈바꿈하면서 다양한 미래 먹거리 발굴에 나서고 있다. 특히 올해는 주력사업인 패션 외에 계열사 LF푸드, 생활가전 등 역량을 한층 더 강화하는 한해가 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LF는 자회사 LF푸드의 사업역량을 한층 더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소형 생활가전을 직접 수입해 판매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자사 인터넷 쇼핑몰인 LF몰에 입점해 수수료를 받는 구조였다. 

LF 관계자는 “LF가 정통 패션기업이 아닌 생활문화기업으로 입지를 다지기 위해 다방면으로 모색하고 있다”며 “오규식 LF 부회장의 진두지휘 하에 새로운 사업영역을 지속적으로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LF가 소비자들에게는 LG상사에서 분리된 LG패션이라는 기업으로 익히 알려져 있지만, 사실 생활문화기업으로 내공을 다지기 시작한지는 꽤 오래다. 

LF는 식품과 화장품, 홈퍼니싱(집꾸미기)에 이어 부동산 자산운용까지 출사표를 던졌다. 지난 2007년 이후 실시한 인수·합병(M&A)만 30여건에 달한다. 정체된 국내 패션시장의 의존도를 낮추고 사업다각화를 여러모로 시도한 것이다. 

특히 지난 2007년에는 LF푸드를 100% 자회사로 설립하고 다양한 식음료 브랜드를 운영 중이다. 라멘 전문점 하코야부터 씨푸드뷔페 마키노차야, 베이커리 카페 퍼블리크, 식자재 유통 전문 기업 모노링크, 구르메 등이 모두 LF푸드에 속한다. 

주류에도 손을 뻗었다. 지난 2017년 스파클링 와인 버니니와 데킬라 페트론 티토스 보드카 등을 수입하는 주류업체 인덜지 지분을 50% 인수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해에 인수한 토종 수제버거 브랜드 크라제버거도 국내시장에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LF 관계자는 "푸드 사업부문은 다음 달에 실적이 나오면 뚜렷한 성과를 알 수 있을 것 같다"면서 "이를 토대로 윤곽을 잡고 푸드사업을 한층 더 강화하는 한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영업이익도 개선되고 있다. LF의 지난해 상반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8382억원, 639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7.7%와 16.6% 증가했다. 패션 영업부문에서 7600억원을, 패션 이외 기타 부문에서는 114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패션을 제외한 사업 부문에서도 성과를 거두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LF는 앞으로도 사업다각화를 통해 시너지를 높이고 생활문화기업으로 안착하는데 속도를 낼 방침이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