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40년까지 30%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2040년까지 30% 이상으로 끌어올려야"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9.02.26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토론회' 개최…재생에너지 확대 찬반 이어져
ㅁㄴㅇ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토론회'에서 패널들이 발언하는 모습. (사진=에너지정보문화재단)

임재규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26일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30~35% 수준으로 목표수준을 상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임 연구위원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토론회'에서 "세계적인 재생에너지 확대 전망과 국내 재생에너지 산업경쟁력 확보를 위한 내수시장 확보,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에 따른 연간 보급속도를 고려한 결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재생에너지 비중 확대에 따른 계통운영과 비용 등을 고려해 한계점은 35%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재생에너지 보급전망과 관련해 낙관적인 견해만 제기되지는 않았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는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는 불확실성과 변동성 등의 단점이 있다"며 "특히 우리나라는 고립 계통과 좁은 면적 등으로 인해 재생에너지를 대규모로 확대하기에 제한된다"고 우려했다.

박 교수는 "재생에너지 비중이 20% 수준을 넘는 2030년 이후 다양한 제도적·기술적 과제에 직면할 수 있어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며 "재생에너지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보급하기 위해서는 전력 시장 개선, 유연성 설비 확보 등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박 교수는 도매전력시장의 지속적 선진화와 통합 스마트 에너지시스템 구축을 중·장기적인 정책과제로 제시했다.

한편 'RE(Renewable Energy) 100'도 이날 토론의 화두가 됐다. RE 100이란 기업이 경영활동에 필요한 에너지원은 100%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캠페인이다.

전영환 홍익대학교 교수는 "삼성전자가 미국과 유럽, 심지어 중국에서까지 RE 100을 시행키로 했다"면서 "그러나 국내에서는 수 차례 정부에 건의했음에도 불구, 재생에너지 규모와 시스템이 부족해 시행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교수는 "재생에너지 확대는 단순히 에너지원의 청정화를 넘어 국내 산업 활성화를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