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승리 '성접대 의혹' 피내사자 됐다…경찰 내사 착수
승리 '성접대 의혹' 피내사자 됐다…경찰 내사 착수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2.2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청 광수대가 담당…"관련자들도 파악할 계획"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논란이 일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내사에 들어섰다.

2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언론 보도를 통해 제기된 승리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내사에 착수했다. 승리는 피내자사 신분이 됐다.

경찰은 언론을 통해 제기된 승리의 접대 의혹의 사실 관계를 구체적으로 살필 방침이다. 승리와 함께 대화방에 등장한다고 보도된 인물들도 파악할 계획이다.

SBS 한 매체는 이날 2015년 12월6일 승리, 가수C 씨, 승리가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모씨, 버닝썬 직업 김모씨가 나눈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 내용을 입수했다며 보도했다.

공개된 내용은 이들이 외국인 투자자 B씨 일행 접대를 준비하기 위해 나눈 대화로 보였다. 특히 이 중에는 "여자들을 준비 한다"거나 "호텔방까지 잘 갈수 있게 하라"는 등 이들이 마치 성 접대를 추진하는 것 같은 내용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본인 확인 결과, 해당 기사는 조작된 문자 메시지로 구성됐으며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해명하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