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서 비행기 납치시도…승객 전원 탈출·용의자 사살
방글라데시서 비행기 납치시도…승객 전원 탈출·용의자 사살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2.25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납치 시도로 치타공에 비상착륙한 방글라데시 여객기. (사진=연합뉴스)
납치 시도로 치타공에 비상착륙한 방글라데시 여객기. (사진=연합뉴스)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두바이를 향해 출발한 방글라데시 국적기가 한 탑승객의 납치 시도로 경유지인 치타공에 비상 착륙했다.

24일(현지시간) AP, AFP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35분께 다카공항에서 출발한 비만방글라데시항공 소속 보잉 737-800기는 한 남성 승객이 의심스러운 행동을 한다는 승무원의 보고로 이륙한 지 40여 분 만에 치타공 샤아마나트공항에 착륙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여객기에 타고 있던 승객 143명과 승무원 7명 전원이 무사히 탈출했으며 납치 용의자는 방글라데시 특공대원들과의 총격 과정에서 입은 부상으로 사망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방글라데시 국적의 납치 용의자는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투항 요구를 무시한 채 총탄을 발사했다가 특공대원들과의 총격전에서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실려가던 중 사망했다.

방글라데시 항공보안당국 관계자는 “용의자의 행동으로 볼 때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것으로 보였다”며 “그는 (방글라데시) 총리와 대화하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용의자는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 외에도 자신의 부인과 대화를 나누고 싶어한 것으로 전해졌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