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시설물 안전관리 현황 점검
가스공사, 국가안전대진단 실시…시설물 안전관리 현황 점검
  • 백승룡 기자
  • 승인 2019.02.21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85개 시설물 대상…안전·구조물·가스·전기·소방 중점 확인
21일 인천 LNG 기지에서 진행된 2019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모습.(사진=가스공사)
21일 인천 LNG 기지에서 진행된 2019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모습. (사진=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가 21일 전국 LNG 생산기지 등 주요 천연가스 시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지난 13일부터 실시해 내달 7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점검대상은 국민 생명·재산, 경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가기반시설'이다. 가스공사는 민관 합동 점검반을 구성해 4개 생산기지(평택·인천·통영·삼척) 내 85개 시설물의 안전·구조물·가스·전기·소방 등 5개 분야 안전관리 현황을 중점으로 점검한다.

점검반으로는 이근오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 등 민간 전문가를 비롯해 정부, 지자체, 소방서, 한국가스안전공사, 한국전기안전공사, 한국국토안전연구원 등이 함께 참여해 전문성을 높였다. 이들 점검반은 레이저 메탄 검지기 등 첨단장비를 활용해 가스시설 이상 유무를 면밀히 살필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점검결과 안전 위해요소가 발생할 경우 즉각 현장조치에 나선 뒤 국가안전대진단시스템 등록 및 이력관리, 중장기 조치 결과 업데이트 등을 지속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국가안전대진단을 통해 위험요소를 사전에 제거함으로써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국정운영 기조에 적극 부응하고 국민에게 깨끗한 에너지인 천연가스를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공급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owleic@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