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자연환경 보전.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영덕, 자연환경 보전.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
  • 권기철 기자
  • 승인 2019.02.2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질 형질변경 등 불법 개발행위 집중 단속

경북 영덕군은 자연환경 보전과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불법 개발행위를 집중적으로 지도단속한다고 21일 밝혔다.

개발행위허가제는 난개발을 방지하기 위해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에서 규정하는 개발행위, 즉 건축물의 건축 또는 공작물의 설치, 토질의 형질변경, 토석채취 등을 하고자 하는 경우 허가를 받도록 하는 제도이다.

군은 허가를 받지 않은 공작물 설치, 토지의 형질변경(절.성토 및 포장), 토석의 채취, 토지 분할 등 개발행위에 대해 원상회복 명령 등 행정조치를 취한다.

또한 허가를 받지 않은 개발행위의 경우, 토지소유자와 건설기계 사업주 모두가 처벌을 받을 수 있다는 관련 법령을 인지하도록 홍보하고, 해당 읍면에서 허가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박현규 안전재난건설과장은 "지속적인 지도.단속으로 불법행위를 방지하고 자연환경 보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cke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